로고
HOME
SITEMAP
login
전국속기사모임카페
네이버블로그
한국스마트속기협회
HOME > 컴퓨터속기 > 속기의 역사    
외국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현대 속기법으로는 피트맨 속기, 그레그 속기, 스피드라이팅, 그리고 CAT시스템
(컴퓨터 자동번문장치를 이용한 속기 - 우리나라는 CAS컴퓨터속기 등 4가지가 있다)이 있다.
역사가인 크세노폰(BC 5-4세기)이 고대 형태인 그리스 속기를 사용하기는 했지만, 최초의 체계적인 속기법은 BC
63년에 키케로의 친구이자 해방노예였던 [마르쿠스 톨리우스 티로]가 키케로와 세네카 및 로마 원로원 원로들의 연설을
기록하기 위해 고안한 [노타이](notae)였다.
티로가 고안한 속기법은 로마의 학교에서 가르쳤고 황제들도 배워 널리 사용되었고 로마 제국이 멸망한 뒤에도 티로의
속기법은 여러 세기 동안 계속 사용되었다.
현대 속기법이 생겨난 곳은 영국으로 [티모시 브라이트]의 <기호의 사용>(기호를 사용하여 짧고 빠르게 쓰는 기술
characterie : an arte of shorte, swifte, and secrete writing by charac- ter-1588)이 현대 속기법의 효시이다.
그 뒤 50년 동안 13종류의 속기법이 발표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 중 상당수는 여러 차례 개정되었다.
이 초기의 속기법 중 가장 유명한 것은 [토머스 셸턴]의 <짧게 쓰기 short writing>(1626)이었으며, [새뮤얼 핍스]는
그의 유명한 일기를 이 방법으로 썼다.
약 2세기 뒤에 유명한 영국 작가 [찰스 디킨스]는 속기를 배워 한 때 법정과 의회에서 속기사로 일하기도 했다.
영국 초기의 속기법 중 대부분은 정자법이나 알파벳에 기초한 것이었던 반면, 소리나는 대로 쓰는 방법이 점점
인기를 끌기 시작하여 [필립 기브스]목사는 1736년 처음으로 장모음과 단모음으로 구분함으로써 알파벳에 따른
기준을 버리고 발음에 따른 기준을 채택했다.
아이작 피트맨은 1837년 <속기의 소리와 손의 관계 stenographic-sound-hand>를 발표해 표음 속기법의 발전에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그는 언어의 발음을 과학적으로 분류하고, 자신이 고안한 기호를 거기에 알맞게 배열했을 뿐만 아니라 빨리 쓰기를 위해
만든 간단한 약자 체계를 도입했다.
피트맨의 속기법은 표음속기법이므로 모든 단어를 그 소리에 따라 쓴다.
피트맨의 속기법은 몇 년 후 미국에 소개되었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인도 등 동반구에서는 피트맨 속기법이 주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1888년 [존 로버트 그레그]는 영국에서 <세선 (細線) 표음속기법 Light-Line Phonography>을 발표했으며, 곧, 그의
속기법을 미국에 소개했다.
그의 속기법은 미국의 다른 속기법보다 더 널리 쓰이고 있으며, 세계 대부분의 나라들에서 소개되어 가르치고 있다.
CAT시스템은 컴퓨터의 출현으로 작업시간을 단축해 주는 자동 번문프로그램이 개발이 되어 각광을 받기 시작했는데
이 CAT시스템에 사용되는 속기기계(stenotype)는 1910년 미국 달라스의 법원속기사였던
[워드 스톤 아일랜드](Ward Stone Ireland)가 발명했다.
현재 세계적으로는 이 CAT시스템에 사용되는 프로그램과 속기기계는 각 나라별로 개발되어 활용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CAS컴퓨터속기가 있다. 현재 미국의 모든 법원과 의회에서는 거의 대부분이 이 속기기계를 이용한
CAT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한국의 속기는 박여일이 하와이에서 1909년 조선 속기법을 창안, <신한일보>에 발표한 것이 시초이다.
1925년에는 방익한, 이원상이 <시대일보>에 [조선어 속기술]을 1927년에는 김한터가 <신조선>에[우리말 속기법]을,
엄정우가 <동광>에 [조선 속기법]을, 1935년 강준원이 <동아일보>에 [조선어 속기술강해]를 각각 발표했으나 일제
강점기라 모두 발표에만 그쳤다.
8.15광복 후에는 1946년 장기태의 [일파식]을 필두로 같은 해 김천한의 [고려식], 1947년 박인태의 [중앙식], 1948년
이동근의 [동방식]과 박송의 [조선식], 1950년 김세종의 [세종식], 1956년 남상천의 [남천식]등이 창안되었다.
1968년에는 국회에 속기사양성소가 설립되었고 1969년 [의회속기법식연구위원회]가 연구하여 창안 발표한
[의회법식]을 국회속기사양성소에서 교육하기 시작했다.
1987년에는 안정근의「안정근식」속기가 발표되어 1991년 지방의회 구성시에 많은 속기사들이 자리하게 되었다.
1993년에는 1970년대 후반경에 국내에 도입된 속기기계와 컴퓨터를 연결한 컴퓨터 속기
(Computer Aided Steno-machine/CAS:컴퓨터를 이용한 속기기계)가 국내에서도 개발되었다.
우리나라 초창기의 속기기계는 미국의 속기기계를 수입하여 한글화한 것과 미국 속기기계를 본떠서 만든 속기기계가
있었으며 이 미국 속기기계를 본떠서 만든 속기기계를 헥크닥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이 미제나 미제를 본떠서 개발된 속기기계인 헥크닥은 한글의 특성과 맞지 않는 단점과 수입품이라는 점,
속도향상이 어렵다는 점 등이 있어 널리 보급되지 못하였다.
1994년에는 한국형 속기키보드가 개발되어 보급하기 시작하였다.
속기는 그 수단에 따라 수필속기, 타자속기 및 컴퓨터속기로 구분된다.
또한 창안자에 따라 수필속기는 20-30가지, 타자속기의 경우에는 1가지가 있으며, 컴퓨터속기의 경우는 4-5가지가 있다.
수필속기 가운데 현재 널리 활용되고 있는 법식으로는 [의회식], [고려식], [동방식] 등이며 그 밖에 [신세계식],
[일파식], [남천식], [중앙식], [서울식], [안정근식], [한글식] 등이 활용되고 있으나 이외의 나머지 법식은 속기사를
배출하지 못한 법식도 있다.
타자속기의 경우는 미제속기타자기를 들여와 한글로 개조한 방식이 일부에서 활용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배우는
곳이나 보급하는 곳이 없어 명맥이 끊긴 상태이다.
컴퓨터속기의 경우 1993년부터 4가지가 발표되었다.
CAS컴퓨터속기를 필두로, 감퓨타(현 소리자바), 빠른손워드, 넥스젠이 있으며 CAS컴퓨터속기가 현재 가장
널리 활용되고 있다.
로고